2023.02.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4℃
  • 구름조금서울 -3.3℃
  • 박무대전 -5.9℃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0.6℃
  • 박무광주 -3.3℃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2.0℃
  • 구름많음강화 -6.3℃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정읍시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로 지친 한해도 저물어 간다
(익산=전북더푸른뉴스)정기원박사컬럼= 전염병 코로나19로 2021년 한해 동안 긴장하며 살아왔다. 그러나 정부의 위드코로나 정책 실시 후 삶의 주변에서 코로나 확진자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다. 이 일은 정부의 탓도 아니다. 정부는 코로나 피해자들의 아우성과 엄격하게 통제하라는 국민들의 아우성, 어느 편의 손을 들어주어야 하는가? 세계는 그동안 경제개발과 인간들의 편리를 위해 심각하게 자연환경을 훼손시켜 왔던 보답으로 전염병이 왔다. 앞으로 전염병은 더 강한 것이 나타날 수 밖에 없기에 우리는 난감하여 살얼음 위를 걷듯 긴장을 풀지 말고 위드코로나의 삶을 살아야 한다. 우리는 누구의 통제보다도 스스로 예방하고 전염병과 싸우며 살아가야 하는데도 통제를 하지 않으면 자유방임하는 자세로 살아가고 있다. 집에서 취미생활을 즐기고 한가한 시간에 식사를 해도 되지만 사람들이 몰리는 시간에 외출하여 코로나를 전염 시켜야 하는가? 혹여 내가 코로나에 걸릴까나 하는 방심의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2021년이 가고 2022년이 오면 코로나19 전염병이 사라지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면 좋겠지만, 백신의 효과가 무용지물인 신종변이 오미크론 같은 강한 전염병이 찾아오는 것은 불쾌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