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7.1℃
  • 흐림서울 24.3℃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3℃
  • 박무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6.7℃
  • 제주 22.1℃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사설·칼럼

❲정기원의 컬럼❳새해엔 늦을지라도 정도(正道)를 택하자

인생을 살아가는 데는 여러 가지 길이 있다.

익산 미륵산 정상
 
 
❲정기원의 컬럼❳새해엔 늦을지라도 정도(正道)를 택하자

인생을 살아가는 데는 여러 가지 길이 있다. 하늘을 나는 비행기도, 물위를 떠가는 선박도,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도, 하찮은 동물도 모두 그들이 다니는 길이 있다.

“군자는 대로 행(行).” 군자란 행실이 점잖고 어질며 학식과 덕이 높은 사람이라는 뜻이다. 군자는 넓고 큰길을 간다는 드러난 뜻과 술수를 부리지 않고 원칙을 지킨다는 숨은 의미가 있다. 군자의 대로란 떳떳하고 정당한 길이다.

과연 나는 어떤 길을 걷고 있는지를 생각하며 살지만 부족함이 많다. 인간이 살아가는 데 있어 의인인 척하면서도 정도를 걷지 못할 때가 있고, 얼렁뚱땅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소위 잘 나간다고 하는 사람들이 군자의 대로를 걷고 있다면 사회가 아름다워 질 것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성공을 위해 대로보다는 빠른 길을 택한 경우가 많다. 높은 자리에 오른 자들이 구설수를 많이 탄다. 그들은 정상코스보다는 빠른 편법코스, 거꾸로 가더라도 목표에만 빨리 도착하면 된다는 성공주의 사고방식을 가지고 달려온 사람들이 아닐까?

필자는 자동차를 운전할 때 고속도로를 주로 이용한다. 고속도로는 시간에 쫒기지 않고 약간의 시간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주말이나 연휴에 고속도로에 들어서면 문제가 생긴다. 많은 운전자들이 본인이 달려야 할 차선을 구분하지 못하고 자기 편한 대로 운행한다. 즉 추월차선과 주행차선을 구분하지 못하고 도로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승용차와 승합차, 화물차는 각자 달려야 할 차선이 있다. 편도 2차로의 경우 1차로는 추월차선(중앙분리대 쪽), 2차로는 모든 자동차의 주행차선(도로변 쪽)이다. 편도 3차로의 경우 1차로는 승용차와 승합차의 추월차선, 2차로는 승용차와 승합차의 주행차선, 3차로는 화물차와 특수차의 주행차선이다. 그런데도 면허시험을 봤는데도 도로가 뒤죽박죽이다.

추월차선은 추월을 돕기 위해 사용하는 차선인데도 운전자들은 1차로인 추월차선에서 느긋하게 주행하다보니 대부분 추월차량은 주행차선을 이용하게 된다. 이는 지정차로 위반으로 급히 운행해야 하는 분들에게 민폐를 끼치게 된다. 추월차선에서 정속운행을 하면 교통법규를 잘 지키는 것처럼 생각하는 것 같으나 어기고 있는 것이다. 간혹 갓길로 달리는 차량도 있다. 바쁘다보면 그럴 수도 있겠지하는 생각은 들지만, 갓길 운행은 사고의 위험이 있고, 사고가 날 경우 남의 생명을 빼앗아갈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 난 그 사람과는 관계없으니 괜찮아. 그러나 나와 함께하는 사람이 잘못된 길을 가는 사람이라면 나도 공범이다.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에 나오는 우화처럼 처음부터 헐레벌떡 뛴 토끼지만 정도로 꾸준히 달린 거북이에게 우승을 빼앗겼다. 우리가 상식을 따르지 않기 때문에 법은 질서를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인류공영의 이상 실현” 교육으로 돌아가야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인류공영의 이상 실현” 교육으로 돌아가야 금년 들어 새 학기에도 학생들이 등교하지 못하고 몇 달 동안 집에서 자율학습과 온라인 학습이 이루어졌었다. 이런 학교 수업은 필자도 태어나서 처음 겪는 일이다. 그러나 이미 오프라인 교육을 벗어나 온라인 교육으로 바뀌고 있었다. 학점은행제를 보더라도 이미 온라인 수업으로 학점을 받아 교육부 학사가 될 수 있다. 도 민간자격증과정 등의 강의도 온라인 수업을 해오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학교육이나 초,중,고등학교 교육이 총체적 변화의 시대를 맞이하지 않았나 생각된다. 대학 졸업 후 직장에서 10년을 일해도 다 갚지 못하는 등록금, 등록금을 낮추는 기회가 온지도 모르겠다. 차라리 온라인과 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여 수업료를 낮추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온라인 수업만 하다보면 공동체 정신이나 인성은 떨어지고 오로지 학점을 얻기 위한 수업이 될 수밖에 없게 된다. 그래서 오프라인 수업이 필요하다. 특별히 초‧중‧고생들은 오프라인 수업이 많아야 친구들도 사귀고, 사회성을 익히고, 공동체 정신을 함양하게 된다. 지금 우리나라처럼 물질문화가 번창하고 정신문화가 뒤떨
익산시 부송 상가번영회 발대식-익산의 새로운 번영을 꿈꾸다.
(주요뉴스=전북더푸른뉴스 ) 배수진 기자 = "2020년 3월 29일 부송동 상가번영회 발대식이 부송동 상가 30여개의 상가 대표들과 함께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회장 이견복, 부회장 진성종, 총무 양용기를 선임하여 이루어진 부송상가번영회는 이번 코로나 19 로 인해 더욱 더 하나되어 단단하고 탄탄한 상가번영회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고 전했다. 이견복 회장은 "코로나 19에 계속 미루어두었던 상가번영회를 활성화 하기 위하여 조금은 조심스럽지만 시작을 해야 하기에 조촐하게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 30여개의 상가로 현재는 시작하지만 앞으로 더욱 활성화 하여 많은 상가들과 함께 상가번영회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을 할 것이며 각 점포의 대표들과 상의하여 많은 일들을 계획중인데, 길거리를 조성및 정비하여 부송동상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활성화 할 것이며, 상가 발전에 많은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가맹점을 확충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부송동상가에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진성종 부회장은 " 많은 과제가 있지만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익산의 부송동상가번영회가 많은 매장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의 좋은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