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4.0℃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

한·코스타리카 정상회담…디지털·친환경 협력 강화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 맞아 ‘행동지향적 포괄적 동반자 관계’ 수립

URL복사

 

(전북더푸른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국빈 방한 중인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실질 협력 증진 방안, 한반도와 중남미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코스타리카는 국제적으로 환경, 평화 논의를 선도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전통적인 우방국이자, 2019년 11월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래 한국과 교역, 투자를 지속 확대해 온 핵심 협력국이다.

양 정상은 회담에서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그간의 양국간 협력 성과를 평가한 후, 새로운 60년을 위해 양국 관계를 '행동지향적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가기로 합의하고 공동선언문을 채택해 분야별 협력을 구체 추진하기로 했다.

코스타리카는 미국, 스페인 및 멕시코 등 중남미 주요국과 '행동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으나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와 '행동지향적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하는 것이며, 한국으로서는 내년 수교 60주년 및 코스타리카의 중남미 내 전략적 가치, 협력 잠재성 등을 감안해 양국 관계를 격상했다.

양 정상은 포스트 코로나 경제 회복을 위해 디지털, 친환경 성장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한국의 '한국판 뉴딜' 정책과 코스타리카의 '디지털화, 탈탄소화, 지방분권화(Digitalization, Decarbonization, Decentralization, 3D) 경제 달성 정책'을 연계해 ▲정부 서비스 디지털화 ▲디지털,친환경 인프라 확충 ▲폐기물 처리 ▲저공해차 보급 등에서 미래 성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스타리카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친환경 인프라 사업에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알바라도 대통령의 관심을 당부했다.

코스타리카는 올해 3월 3D경제(Digitalization, Decarbonization, Decentralization) 구축을 위한 '2020-2050 포용적,탈탄소화 경제를 위한 국토발전 전략'을 발표하고, 이를 위해 2050년까지 153억달러(GDP의 34.7%)를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코스타리카의 풍부한 생물다양성을 활용해 공동연구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는 한편, 항공,우주산업 및 수소차,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의 새로운 협력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중미통합을 주도하고 있는 코스타리카와 중미통합체제(SICA),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한,중미 FTA를 통한 우리나라의 대(對)중미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으며, 특히 양국 간 '삼각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내년 중미 북부 3개국에 대한 구체적인 삼각 협력 사업 실시 방안을 협의했다.

양국 정상은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중립 달성 필요성에 대한 깊은 공감대를 바탕으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선도하자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알바라도 대통령에게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으며, 알바라도 대통령은 이번 국빈방한 계기 DMZ 방문 소회를 피력하고, 한국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에 존경과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은 중미 내 우리의 핵심 파트너인 코스타리카와 미래지향적 협력 확대를 위한 기반을 공고히 하고, 한미 정상회담(5월 21일), 한-스페인 정상회담(6월 16일) 및 한-SICA 정상회의(6월 25일)에서 표명한 대(對)중남미 협력 확대 의지와 함께, 중남미지역으로 우리 외교 지평을 확대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한-코스타리카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 임석 아래 '과학기술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 '디지털 정부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 '환경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 '삼각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가 체결돼 과학기술, 디지털 전환, 환경, 개발협력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증진의 토대를 마련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바캉스에서 BOOK캉스를 즐겨라
(익산=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박사컬럼=전염병으로 인한 긴장과 무더위는 금년 여름 우리를 더욱 지치게 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는 코로나19나 무더위와 동거, 적응하면서 힘들고 어려운 삶이라도 나름대로 즐길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한 시대다. 즉 축구경기에서 수비나 공격위주의 축구경기보다는 수비와 공격을 병행하여 게임을 이끌어가는 감독이 승리를 가져올 확률이 높다. 따라서 우리에게 부딛혀오는 불편한 것들에 대하여 방어하며 예방 전진해야 한다. 과거에는 헉헉대는 무더위 속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닌다는 것은 생각치도 못했던 일이다. 그러나 1년 이상 마스크 착용에 적응하다보니 이제는 잘 착용할 수 있다. 최고의 백신은 마스크이기 때문에 반드시 착용해야만 한다고 연습해왔기 때문이다. 더운 여름 휴가를 얻어 며칠 심신에 여유를 가져보는 일은 얼마나 즐겁고 신나는 일인가. 그래서 여름이면 사람들은 산과 바다를 찾아 나선다. 산에는 푸른 숲과 깊은 계곡이 있고, 바다에는 하얀 모래밭과 넘실대는 파도가 있기 때문이다. 숲 속 오솔길을 따라가며 삼림욕을 하면 기분이 상쾌하고 몸이 가뿐해진다. 파도가 밀려나간 바닷가 모래톱을 걷는 짜릿한 기분과 찰싹거리는 파도는 우리의 굳어있던
익산시 부송 상가번영회 발대식-익산의 새로운 번영을 꿈꾸다.
(주요뉴스=전북더푸른뉴스 ) 배수진 기자 = "2020년 3월 29일 부송동 상가번영회 발대식이 부송동 상가 30여개의 상가 대표들과 함께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회장 이견복, 부회장 진성종, 총무 양용기를 선임하여 이루어진 부송상가번영회는 이번 코로나 19 로 인해 더욱 더 하나되어 단단하고 탄탄한 상가번영회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고 전했다. 이견복 회장은 "코로나 19에 계속 미루어두었던 상가번영회를 활성화 하기 위하여 조금은 조심스럽지만 시작을 해야 하기에 조촐하게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 30여개의 상가로 현재는 시작하지만 앞으로 더욱 활성화 하여 많은 상가들과 함께 상가번영회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을 할 것이며 각 점포의 대표들과 상의하여 많은 일들을 계획중인데, 길거리를 조성및 정비하여 부송동상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활성화 할 것이며, 상가 발전에 많은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가맹점을 확충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부송동상가에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진성종 부회장은 " 많은 과제가 있지만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익산의 부송동상가번영회가 많은 매장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의 좋은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