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7℃
  • 흐림강릉 32.5℃
  • 흐림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35.4℃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많음울산 29.7℃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2.9℃
  • 구름많음금산 32.6℃
  • 구름조금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익산시

위기 속 빛난 익산의 숨은 영웅들

60여개 단체·1,500여명 자원봉사자 참여해 현장 복구 힘 보태
72곳 시민·단체 십시일반 성금 모금, 일주일만에 1억4천여만원 모여
익산 공동체‘나눔과 연대의 힘’으로 성숙한 시민의식 보여줘

URL복사

(익산=전북더푸른뉴스) 정성현 기자=열흘 전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익산 중앙동 전통시장 일대에 큰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코로나19로 지난 한 해 걱정만 안고 살았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또 다시 수해라는 큰 어려움을 겪으며 망연자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처럼 상실감에 빠진 상인들이 위기를 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전국 각지에서 도움의 손길이 줄을 잇고 있다. 피해 소식을 듣자마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현장으로 달려온 1500여명의 시민과 자원봉사자들, 십시일반 마음을 보탠 기부천사들까지 한마음 한뜻으로 상인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는 용기를 보여주고 나눔을 주저하지 않았던 선한 사람들, 위기 속에서 더욱 빛이 난 익산의 숨은 영웅들을 소개한다.

 

# 어려움은 함께 극복해야죠복구에 구슬땀 흘린 자원봉사자

지난 5일과 8, 짧은 시간에 내린 집중호우로 중앙동 일대 상가들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다. 전날까지만 해도 손님들에게 건네질 예정이었던 물건들이 물에 젖으며 도로는 쓰레기장으로 변했다.

 

복구의 손길이 절실한 이곳에 자원봉사자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기 시작했다. 익산의용소방대를 비롯해 60여개 자원봉사단체, 공무원, 일반 시민 등 15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현장 정리에 나서며 복구에 속도를 냈다.

 

하수구에서 역류한 물로 가득 찬 상가 지하와 주차장은 익산소방서가 양수기와 수중펌프를 동원해 물을 빼냈으며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남·여의용소방대원들과 봉사단체 회원들이 직접 발벗고 나서 양동이에 물을 퍼담아 빼냈다. 지하에서부터 계단과 건물 밖까지 물을 빼기 위해 죽 늘어선 자원봉사자들의 줄이 장관을 이루기도 했다.

 

이처럼 특별한 장비 없이 맨몸으로 부딪히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피해 현장은 녹록치 않았다.

오수관이 넘친 탓에 상가 지하에서 진동하는 역한 악취와 오염된 물, 각종 쓰레기 때문에 작업하는 의용소방대원들은 구토와 피부발진으로 많은 고통을 겪어야 했다. 특히 한 대원은 계속되는 고된 작업으로 현장에서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됐으며 발이 물에 퉁퉁 불어 찢어지는 사고는 다반사였다.

 

현장 복구 작업을 물밑에서 지원하는 자원봉사자도 많았다. 여러 청년·봉사단체 회원들은 지상 상가에서 물에 젖어 못 쓰게 된 가전제품과 가구를 밖으로 꺼내고 상가 내부를 깨끗하게 청소하며 상인들을 도왔다.

 

적십자사와 새마을회원들은 이불과 의류 점포에 투입돼 이동세탁차량을 활용해 젖은 이불과 의류를 깨끗이 세척했고 익산시자원봉사센터는 상가 내·외부와 거리에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최근 출범한 익산시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익산시 여성청소년과, 익산시자원봉사센터)은 피해를 입은 상가 지역을 일일이 순회하며 도움이 필요한 부분을 꼼꼼히 살폈으며 심각한 피해를 입은 상가부터 자원봉사자를 투입하는 등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이처럼 모두들 각자의 자리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복구에 힘쓸 결과 피해 발생 첫날 80% 가량이 복구되며 위기 속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 나눔을 주저하지 않은 시민들지원 손길 잇따라

모두가 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나눔을 주저하지 않은 시민들이 있어 수마가 할퀴고 간 현장은 훈훈함으로 가득찼다.

 

피해 소식을 듣자마자 전라북도자원봉사센터와 도우리봉사단, 원불교봉공회는 현장에 밥차를,전북도·진안군·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세탁 차량을 지원했다.

 

일반기업과 개인, 단체에서 식료품과 마스크, 성금 등을 잇따라 지원하며 자원봉사자들이 현장 복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가 발생한 직후 6일부터 10일 사이에 후원금이나 물품을 전달한 곳이 27곳이나 된다.

 

언론을 통해 고향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들은 2군단 142정보대대 이성진 중사는 군복무 중인 관계로 아버지를 통해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음료 50박스를 기부하며 현장을 따뜻하게 했다.

 

수해민들을 직접 지원하기 위한 나눔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모금 시작 일주일 만에 많은 시민들이 마음을 보태며 13872만원의 성금이 모금됐다.

 

황등산업·익산상공회의소·개성토건이 각 2천만원, 익산시청 직원 2265만원, 이리중앙교회, 농협 익산시지부, 전북은행, 유탑건설이 각각 1천만원, 남중교회 500만원, 모현동 7개 단체 500만원 등 지역단체와 일반시민까지 모두 75곳이 십시일반 모금에 동참하며 익산 공동체의 나눔과 연대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익산자원봉사센터 엄양섭 이사장은침수피해로 실의에 빠진 상가주민들을 위해 복구작업에 힘써주신 자원봉사자들과 다양한 물품을 지원해준 기부자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어려운 상황 속에서 피해 상가들을 위한 한걸음에 달려와 헌신한 많은 자원봉사자와 따뜻한 마음을 나눠준 기부자들을 보며 익산 시민들의 나눔과 연대의 힘을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다행정에서도 피해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전했다.



마음에 ‘무엇을 담느냐’가 중요하다
정채봉의 어른을 위한 동화에 『길조가 되는 법』 이라는 동화가 나온다. 참세네 가족이 연말에 가족회의를 열어 ‘길조가 되는 법’의 의제를 다루었다. 참새네 가족은 한 해 동안 사람들로부터 갖은 박대를 받아 왔다. 따라서 마을에서 가장 환대를 받는 제비 강사를 초청해 강의를 듣기로 했다. 강사로 온 제비 선생은 입을 열었다. “우리 가족은 몇 년째 한집에서 살아왔습니다. 그 집에는 두자매가 살고 있었는데, 언니와 동생이 늘 전화를 받는데 듣는 소식이 달라집니다. 언니는 주로 좋은 소식을 듣고 좋은 소식을 전했고, 동생은 주로 나쁜 소식만 듣고 전하더라는 것입니다. 세월이 지나 그 집에 다시 갔는데 두 자매의 운명은 완연히 달라져 있더라는 것입니다. 언니는 좋은 소식만 듣고 좋은 이야기만 전하더니 결혼하여 행복하게 잘 살고 있었고, 동생은 나쁜 소식만 듣고 나쁜 소식만 전하더니 불행한 삶을 살고 있더라는 것입니다. 길조가 되는 법은 좋은 소식만 듣고 열심히 전하는 것으로 아주 간단합니다. 좋은 소식을 많이 듣고 좋은 소식을 전하십시오. 그것이 사람들에게 대접 받는 길입니다.” 우리는 간혹 내가 뭐나 된 듯, 남들의 좋지 못한 이야기만 양산하여 다른 사람들에게 전
익산시 부송 상가번영회 발대식-익산의 새로운 번영을 꿈꾸다.
(주요뉴스=전북더푸른뉴스 ) 배수진 기자 = "2020년 3월 29일 부송동 상가번영회 발대식이 부송동 상가 30여개의 상가 대표들과 함께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회장 이견복, 부회장 진성종, 총무 양용기를 선임하여 이루어진 부송상가번영회는 이번 코로나 19 로 인해 더욱 더 하나되어 단단하고 탄탄한 상가번영회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고 전했다. 이견복 회장은 "코로나 19에 계속 미루어두었던 상가번영회를 활성화 하기 위하여 조금은 조심스럽지만 시작을 해야 하기에 조촐하게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 30여개의 상가로 현재는 시작하지만 앞으로 더욱 활성화 하여 많은 상가들과 함께 상가번영회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을 할 것이며 각 점포의 대표들과 상의하여 많은 일들을 계획중인데, 길거리를 조성및 정비하여 부송동상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활성화 할 것이며, 상가 발전에 많은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가맹점을 확충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부송동상가에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진성종 부회장은 " 많은 과제가 있지만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익산의 부송동상가번영회가 많은 매장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의 좋은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