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0 (금)

  • 흐림동두천 2.5℃
  • 맑음강릉 9.4℃
  • 흐림서울 2.9℃
  • 흐림대전 7.0℃
  • 구름조금대구 10.8℃
  • 맑음울산 13.5℃
  • 흐림광주 9.0℃
  • 맑음부산 14.1℃
  • 흐림고창 8.3℃
  • 구름많음제주 13.4℃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10.1℃
  • 구름조금경주시 12.0℃
  • 구름조금거제 13.9℃
기상청 제공

익산시

원광대, 제54회 대통령기 전국 야구대회 우승

-결승전서 18대 0 완승으로 3년 만에 대통령기 정상 탈환 -
- 4일 대학 본관 앞에서 환영행사 -

URL복사

(익산=전북더푸른뉴스) 배수진 기자=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가 횡성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제54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 결승전에서 한양대를 맞아 18대 0 완승을 거둬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일 결승전을 치른 원광대(감독 손동일)는 1회부터 이상혁 선수의 만루 홈런을 포함해 7점을 선취하고, 박현진 선수의 철벽 마운드와 권동진, 김규선 선수를 중심으로 18점을 내면서 손쉽게 경기를 끌고 가 3년 만에 대통령기를 탈환했다.

 

결승에 앞서 열린 4강전에서는 지난 U-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2대 3으로 패한 강릉영동대를 상대로 6대 5 승리를 거두며, 우승 의지를 다진 끝에 2018년 KUSF 대학야구 U-리그 왕중왕전 우승에 이어 2년 만에 대학야구 정상에 다시 올랐다.

 

원광대는 이번 대회에서 김규선(체육교육과 4년) 선수가 최우수상, 박현진(체육교육과 3년) 선수가 우수투수상, 이상혁(스포츠과학부 3년) 선수가 수훈상, 유재혁(스포츠과학부 3년) 선수가 홈런상을 수상하고, 권동진(스포츠과학부 4년) 선수가 타격상을 받았으며, 손동일 감독과 박맹수 총장이 각각 감독상과 공로상을 받았다.

 

한편, 원광대는 대회 우승컵을 안고 돌아온 야구부 환영식을 원광학원 허종규 이사장과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대학 운영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4일 대학 본부 앞에서 열고, 선수단을 격려했다.

 

허종규 이사장은 “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침체된 분위기를 일신하는 쾌거를 이룩해 너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감독님을 필두로 모든 선수가 협력해 오늘의 영광이 이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맹수 총장도 “모교에 새로운 기운을 북돋우고,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킨 선수단에 모든 구성원을 대신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어려운 여건에서도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선수 여러분이 자랑스럽고, 야구부를 비롯해 선수 개인적으로도 나날이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우승을 이끈 손동일 감독은 “힘든 상황에도 열심히 훈련에 임한 선수들과 우승에 이르기까지 뒷받침해 주신 선수 가족 및 학교 구성원에게 영광을 돌린다”며, “앞으로도 선수들과 함께 합심 협력해 좋은 성적을 거둬 학교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장난명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고장난명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란 속담은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는 것으로 “무슨 일이든지 함께 거들면 수월하다”는 뜻이다. 어떤 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자고 말할 때 자주 활용하는 말이다. 고장난명(孤掌難鳴)이란 “외손뼉은 울릴 수 없다”는 뜻으로 혼자서는 어떤 일을 이룰 수 없고, 맞서는 사람이 없으면 싸움이 일어나지 않음을 말한다. 우리 민족은 예부터 서로서로 도우며 가난할 땐 “콩 한 조각이라도 나눠먹는 정”으로 살아왔다. 필자의 어릴 적 기억을 더듬어 보면 어머니가 집에서 만든 쑥떡을 동네 이 집 저 집에 나누어 주기 위해 심부름하던 일이 떠오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밀물처럼 밀려온 근대화 물결에 아름답던 이웃들의 정은 잠식되었고, 나와 가족만을 위해 사는 시대가 되었다. 육칠십년대 만해도 공동체의식과 정신문화에 이끌려 이웃에게 선을 베풀고 정을 나누며 살아왔지만, 이제는 고등교육과 물질문화에 잠식되어 내손에 움켜쥐어야 하는 이기주의가 팽배한 사회가 되어버렸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나만을 위해 쌓아올리는 물질문화의 담이 높아지다 보니 언젠가는 물질문화의 담에 갇혀서 우리는 질식될 것이 뻔하다. 담 속에서 벗어
익산시 부송 상가번영회 발대식-익산의 새로운 번영을 꿈꾸다.
(주요뉴스=전북더푸른뉴스 ) 배수진 기자 = "2020년 3월 29일 부송동 상가번영회 발대식이 부송동 상가 30여개의 상가 대표들과 함께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회장 이견복, 부회장 진성종, 총무 양용기를 선임하여 이루어진 부송상가번영회는 이번 코로나 19 로 인해 더욱 더 하나되어 단단하고 탄탄한 상가번영회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고 전했다. 이견복 회장은 "코로나 19에 계속 미루어두었던 상가번영회를 활성화 하기 위하여 조금은 조심스럽지만 시작을 해야 하기에 조촐하게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 30여개의 상가로 현재는 시작하지만 앞으로 더욱 활성화 하여 많은 상가들과 함께 상가번영회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을 할 것이며 각 점포의 대표들과 상의하여 많은 일들을 계획중인데, 길거리를 조성및 정비하여 부송동상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활성화 할 것이며, 상가 발전에 많은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가맹점을 확충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부송동상가에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진성종 부회장은 " 많은 과제가 있지만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익산의 부송동상가번영회가 많은 매장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의 좋은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