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8.0℃
  • 박무대전 -7.1℃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4.7℃
  • 흐림광주 -1.6℃
  • 맑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4.0℃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사설·칼럼

너 때문에 살맛나

생동감 있고 긍정적인 말을 심자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칼럼 = 며칠 전 김주연 가수의 “너 때문에 살맛나” 란 제목으로 이번에 갓나온 CD를 선물로 받았는데 노래 제목이 너무 좋았다. 그래서 곰곰이 한번 생각해 보았다. 요즘 TV를 켜면 자기위치를 모르고 부정적인 소리만하는 정치인들 때문에 세상은 온통 살맛이 없게 되었다. 우리나라가 곧 망한다는 것이다. 그들의 말장난으로 사업도 안 되고 취직도 안 되고 더 안 되는 세상을 만들어 버렸다. 세상이 급변하다보니 잘 적응하지 못하면 잘되다가 망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런 말은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SNS에서도 너무 부정적인 말은 삼가는 것이 좋다.

 

날마다 망한다는  말이다. 비싼 음식점에 가보면 손님들이 앉을자리가 없어 줄을 서있고, 공항에 나가면 해외여행 떠나는 분들이 얼마나 많은가? 도로에는 수천만 원 가격의 자동차가 얼마나 많이 굴러다니는가? 농촌 분들도 일 년에 한 두 번씩 해외 다녀오는데, 일이 안 되고 못살면 그렇게 공항이 북적거리고 음식점이 북적거릴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은 다들하고 사는데 없다면 그렇게 살 수 있을까?

 

옛말에 ‘말이 씨가 된다’는 말이 있다. 이것은 심은 대로 거둔다는 말이다. 곧 말을 내 뱉은 대로 인생이 꼬이고, 일들이 꼬인다는 것이다. 부정적인 야당은 어찌되든 국민이 잘 살도록 좋은 씨를 심어야 할 터인데 국민의 삶을 더 고단하게 하는 못된 씨를 심고 있다. 결국의 자기 당에 쭉정이의 씨를 심고 있다는 것이다. 삶을 살면서 부정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긍정적으로 바뀌어야 하고, 상대방을 칭찬하고 타인보다 더 좋은 의견을 내놓는 자가 리더가 될 수 있고, 그런 사람이 존경받는 자가 될 수 있다. 현 시대는 학력수준이나 지식수준이 높아져 조금만 생각하면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타인을 뭉개는 흑백선전에 잘 넘어가지 않는다.

 

그래 ‘너 때문에 살맛나,’ ‘당신 때문에 나도 살맛나’ 이런 말이 메아리처럼 왔으면 한다. 예를 들자면 노랫말도 매우 중요하다. 배호 선생은 ‘돌아가는 삼각지’를 불렀는데 일찍 돌아가 버렸고, 검은 나비를 불렀던 가수 김정호도 폐암으로 유명을 달리했으며, ‘어쩌다 생각이 나겠지’ ‘이별’을 불렀던 패티 김도 이 노래를 부른 후 남편과 이별을 해야만 했다. 수없이 많은 가수들은 노랫말대로 살았다. 우리가 하는 말에 대하여 곰곰이 생각해볼 일이다.

 

타인들에게 긍정적이고 활기찬 대화를 하고, 듣는 자들에게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좋은 말을 많이 해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혀를 잘 다스려야 한다. 한 치의 혀가 사람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한다.‘혀는 작은 지체이지만 온몸을 굴러 씌운다‘는 성경의 구절도 있다. 우리가 혀를 제어하며 ’너 때문에 살맛나‘ 아름답고 긍정적인 사용하도록 노력해 보면 좋을 것 같다.

 

정기원 / 명예철학박사. 책사랑작은도서관 관장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