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6.3℃
  • 흐림강릉 14.0℃
  • 서울 8.9℃
  • 대전 10.0℃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6.7℃
  • 구름많음광주 18.0℃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7.0℃
  • 구름조금제주 23.1℃
  • 흐림강화 6.9℃
  • 흐림보은 8.2℃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3.0℃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정읍시

정읍시, “순국선열의 고귀한 나라 사랑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13일 무명 전몰용사 추모제, 호국영령 애국정신 기려

(정읍=전북더푸른뉴스)=신성함기자=지난 13일 산내면 매죽리 하매 부락 무명용사 묘역에서 6.25 당시 산화한 용사들의 넋을 기리는 추도식이 진행됐다.

 

추도식은 유진섭 시장과 민주당 윤준병 정읍고창지역위원장, 보훈단체장, 지역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이날 추도식은 지난 1950년 6·25 전쟁 당시 민주주의와 구국 수호의 일념으로 산화한 영령을 추모하고 넋을 위로하고자 마련됐다.

 

산내 무명 전몰용사 묘는 지난 1950년 11월 13일 국군 화랑 사단의 공비토벌 작전 중 전사한 11사단 13연대 3대대 소속 무명 학도병 150여 명이 안장된 곳이다.

 

당시 이름도 알 수 없는 어린 학도병이 전사하자 마을주민과 고(故) 허병욱 씨가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46구를 거둬 전투 종료 3일 후에 이곳에 안장하고 83년부터 제사를 올리기 시작했다.

 

특히 허 씨는 지난 1992년 본인 토지 193㎡를 기증 주차장을 조성했고, 그의 사망 후에는 아들인 허재원 씨가 묘지를 관리해오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친 학도병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영령들의 고결한 희생정신을 이어받아 나라 사랑의 마음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한 지역과 국가 발전에 모두가 힘을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