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9 (금)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2℃
  • 구름조금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2.5℃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4.1℃
  • 구름조금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0.0℃
기상청 제공

전주시

서노송예술촌 주민·예술가와 함께하는 시민장터 열려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인디’, 2일 권삼득로 일대에서 두 번째 시민장터 개최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 마련된 것으로 ‘꽃장밭장’, ‘굳장’, ‘인디장’, ‘시장’, ‘밥장’ 등 운영
마을 주민과 예술가가 ‘하나 되는 마을 잔치인디’ 주제로 화합과 소통의 장 마련

URL복사

(전주=전북더푸른뉴스) 서병순 기자 = 성매매 집결지에서 문화예술마을로 탈바꿈중인 전주시 서노송예술촌 중심거리에서 주민·예술가·일반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장터가 열렸다.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인디’(총괄기획자 장근범)는 2일 오전 11시부터 오후4시까지 서노송예술촌 중심거리인 권삼득로 일대에서 시민장터인 ‘마을 잔치인디’를 개최했다.

 

이번 ‘마을 잔치인디’는 지난 8월 서노송예술촌의 예술서점 ‘물결서사’를 중심으로 열렸던 ‘야시장 인디’에 이어 서소송예술촌에서 열린 두 번째 장터로, 시민들에게는 문화적 도시재생의 가치를 전달하고, 주민의 삶과 예술이 균형을 이루는 경험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시민장터는 △꽃장밭장 △굳장 △인디장 △시장 △밥장의 총 다섯 개의 장터로 진행됐다.

 

먼저, ‘꽃장밭장’의 경우 마을 주민이 직접 재배한 텃밭 작물과 원예식물 등을 전시·판매하는 곳으로, 중노송동 주민들의 원예작물과 직접 제작한 공예품을 판매하는 ‘꽃장’과 직접 재배한 식물과 반찬들을 소개하는 ‘밭장’으로 운영됐다. 또, 인근 서해그랑블 아파트 공동체에서도 음식과 책을 준비해 풍성함을 더했다.

 

‘굳장’은 전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수공예 작가와 도시농부들이 운영을 맡았으며, ‘인디장’의 경우 전주지역에서 활동하는 20~30대 청년작가들의 시험적 아트 페어가 이뤄져 신진 예술가들에게 전시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에게는 직접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꽃과 생태, 자연을 모티브로 사용이 없는 물건을 나누고 판매하는 아나바다 형태의 시민주도 장터인 ‘시장’의 경우 전주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꾸며졌다. 시장에는 사회적 기업인 ‘굿 윌 스토어’의 참가를 시작으로 시민 모두가 자유롭게 참가해 자원 순환과 가치를 공유했다.

 

끝으로 ‘밥장’에서는 자연재배·유기농 등 건강한 먹거리를 바탕으로 주민 들이 직접 만든 제철 음식으로 건강한 밥상이 제공됐다. 이곳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을 지양해 자원 순환에 동참할 수 있는 실천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인디’는 이날 장터에 이어 오는 12월에도 세 번째 시민장터를 열 계획이다.

 

이에 대해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마을 주민이 직접 가꾼 도시텃밭과 예술가들의 활동이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의 바탕이 되며, 이들을 중심으로 전주만의 도시재생의 모델을 찾고자 한다”면서 “주민과 예술가, 시민들의 참여로 예술의 거리로 탈바꿈중인 선미촌이 전주시민이 가장 좋아하는 공간으로의 전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인디’는 문화적 재생을 통한 선미촌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전주시 전역으로 문화적 도시재생의 성과와 가치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5월 출범했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63-287-1141) 또는 이메일(mullartistlab@gmail.com)로 문의하면 된다.



  도서관의 기능과 역할에 대하여
(사설.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칼럼=인간은 항상 타인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개체의 진화와 발전을 도모해 왔다. 과거 이러한 상호작용 기능의 하나로 의사교환은 서로 대면하여 대화나 몸짓으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시간적, 공간적인 범위 내에서만 효과적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현대와 같은 다원화사회에서 직접적인 대면전달은 한계점을 갖게 되고, 그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전달하려는 정보를 기록하게 되는 결과를 낳게 되었다. 이렇게 기록된 정보를 한곳에 모아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하여 정보의 수집, 분류, 축적, 제공의 기능을 담당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곳이 바로 도서관이다. 오늘날은 정보의 양이 급속도로 증가하여 필요한 모든 정보의 존재를 파악, 신속하게 입수하는 것이 다소 어려워졌다. 따라서 도서관은 여전히 이용자의 정보요구에 따라 필요한 정보를 미리 수집하여 언제든지 시민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정보전달의 중심체 역할을 하고 있다. 도서관은 사회나 문화 속에서 의사전달 체계를 형성하기 위해 사회 구성체들의 지식과 현상을 전달하는 커뮤니케이션의 중요한 역할도 하고 있다. 도서관의 ‘내재적기능’은 네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자료의 수집기능은 도서관에서 필
익산시 부송 상가번영회 발대식-익산의 새로운 번영을 꿈꾸다.
(주요뉴스=전북더푸른뉴스 ) 배수진 기자 = "2020년 3월 29일 부송동 상가번영회 발대식이 부송동 상가 30여개의 상가 대표들과 함께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회장 이견복, 부회장 진성종, 총무 양용기를 선임하여 이루어진 부송상가번영회는 이번 코로나 19 로 인해 더욱 더 하나되어 단단하고 탄탄한 상가번영회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고 전했다. 이견복 회장은 "코로나 19에 계속 미루어두었던 상가번영회를 활성화 하기 위하여 조금은 조심스럽지만 시작을 해야 하기에 조촐하게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 30여개의 상가로 현재는 시작하지만 앞으로 더욱 활성화 하여 많은 상가들과 함께 상가번영회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을 할 것이며 각 점포의 대표들과 상의하여 많은 일들을 계획중인데, 길거리를 조성및 정비하여 부송동상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활성화 할 것이며, 상가 발전에 많은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가맹점을 확충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부송동상가에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진성종 부회장은 " 많은 과제가 있지만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익산의 부송동상가번영회가 많은 매장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의 좋은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