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9 (수)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15.0℃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9.2℃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13.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전주시

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 생산농가 워크숍 및 선진농가 견학 추진

전주푸드 생산농가 70여명, 4일과 5일 이틀간 전남 화순, 나주, 순천에서 워크숍 및 선진농가 방문·체험 실시
선진농업 기술 습득, 생산농가 조직화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과 체험의 장 마련

(전주=전북더푸른뉴스) 김진원 기자 = 재단법인 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센터장 강성욱)는 지난 4일과 5일 이틀간 전주푸드 애호박, 오이 등 생산농가 70여명과 함께 전남 화순과 나주, 순천을 방문하여 역량강화 워크숍 및 무농약·유기농재배 농가 현장체험을 실시하였다.

 

이번 행사는 다품종소량생산 전주푸드 생산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신먹거리 공급 능력 향상을 위해 선진농가 현장방문을 통한 기술 습득을 위해 마련됐다.

 

센터는 4일 도곡원네스리조트(전남 화순)에서 친환경농업전문가인 최경주 강사 의 ‘저투입 저비용 유기재배기술’, 센터 실무자로부터 ‘푸드플랜’, ‘학교급식, 공공급식의 현황과 과제’, 친환경 재배농가로부터 ‘친환경농업활성화를 위한 조직역량강화’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또한, 센터는 생산농가들과 함께 재배기술과 농가현황 등에 대한 내용을 서로 토론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5일에는 전남 나주와 순천에 있는 무농약 오이재배 농가와 유기농 애호박재배 농가 현장을 방문하여, 선진농법에 대한 내용을 청취하고 현장체험을 추진하였다.

 

강성욱 센터장은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지역농산물의 안정적인 공급과 농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해 이 행사를 추진하였다.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생산농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