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6 (목)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2℃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4.3℃
  • 맑음제주 25.4℃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조금경주시 23.7℃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전북인물

상위1%의 지역문화예술을 꿈꾼다.-예술나무 컴퍼니 임두식 대표

-전문 문화예술 클래식 부문 예비 사회적 기업 선정
-사람의 가치, 사회의 가치를 생각하다.

 

(전북인물=전북더푸른뉴스) 이성노 기자 = 익산에서 최초이자 유일의 클래식 부문 전문 문화예술 예비 사회적기업인 예술나무 컴퍼니 임두식 대표는 전북 익산에서 활동하는 젊은 청년 지휘자로 현재, 펠리체 오케스트라, 익산 윈드 오케스트라, 익산 시민오케스트라, 김제시 오케스트라, 주니어K&C 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 이며, 국악, 무용, 실용음악, 클래식 4개의 전문 예술인들이 지역의 문화예술의 위해 함께 뭉쳐진 듀문화예술협동조합의 이사를 맡고 있으며, 다수의 초, 중, 고등학교의 오케스트라 음악 감독 및 지도와 강사를 역임하고 있는 익산의 대표 청년 예술가이다.

 

임대표는 “자신이 음악을 전공하고 예술인으로 활동하면서 겪은 어려움과 편견의 상황들을 자신의 후배나 제자들에게 똑같이 주기보다 예술 활동을 활발히 할 수 있도록 하고자 고민 끝에 사회적 기업을 시작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임대표는 “사회적기업인 예술나무컴퍼니는 문화 예술 공연과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하고 문화 예술 교육울 통해 지역문화 예술을 확대하고 대중화하여 소외계층,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지역 시민들과 함께 나누는 문화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며 문화예술을 활성화하여 청년 예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자 하며, 예술인들에게 자신의 예술을 펼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하고자 사회적 기업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현재, 음악과 무용 등 많은 청년 예술인들이 졸업을 하고도 일자리가 없어서 자신의 전공을 살리지 못하고 다른 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신들의 예술을 예술나무 컴퍼니에서 좀 더 적극적이며 발전적으로 예술을 펼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주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전하며, 자신은 타 지역과의 문화 인식의 차이와 예술의 인식 까지도 변화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예술나무컴퍼니를 사회적 기업 중에 "성공케이스 기업 1번" 으로 기억되며, 문화지원금이나 기타의 후원금보다는 스스로가 움직이는 기업이 되고 싶다.” 전하며 “또한, 열정페이가 아닌 노력과 기술에 대한 정당 페이를 받으며, 청년 예술인들의 삶이 안정되어 멋지고 당당한 예술인이 되었으면 좋겠다.” 전했다.

 

임대표는“ 예술나무 컴퍼니의 처음은 시행착오가 있겠지만 단체가 아닌 기업으로서 봐주시고 함께하는 기업이 되어 같이하는 기업 , 사람과 함께 상생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며, 젊은 예술인들이 이 지역에서 많이 양성되어 누구나 함께 즐기는 예술이 되었으면 좋겠다.“전하며,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사람이 되고자, 노력하는 기업이 되고자한다.” 전했다.

예술인들에게 희망이 되고 인생이 되며 상생이 되어 함께하는 예술나무컴퍼니 임두식 대표를 응원하며 파이팅을 외쳐본다.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