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6.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익산시

관심을 가지면 변화가 생긴다-마을 만들기 코디네이터 양은수 대표

근대역사를 알고 배우고 같이 함께하는 사업
남부시장에 행복한 얼굴로 맞아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우리 동네 익산에 대해 알고 싶다면.... 근대의 우리 익산의 역사에 대해 알고 싶다며...남부시장에 행복한 얼굴로 맞아주는 코디네이터 양 은수 대표를 찾아 익산의 역사와 우리 동네의 역사를 자세히 배우며 익산과 우리가 함께 지켜야하는 것들에  대해 들어보았다.

양 대표는“ 생명공학석사,법학사,사회복지사,문학사등의 여러 자격증을 지니고 있지만 아직도 공부할 게 많다고 전하며 자신의 지금은 덤으로 사는 인생이라 “아침에 감사합니다. 저녁에 고맙습니다.”를 얘기하며 하루를 보낸다.“고 전했다.

“우리 익산의 고대시대는 많이 연구되고 알려져 있지만 근대역사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져 있지도 않고, 모르는 부분도 많다며 익산의 근대역사를 알리고 우리 동네의 무슨 일과 역사가 숨겨져 있는지 알아야 지키고 이어 나갈 수 있을 거라 생각되어 화선장터를 만들었으며 많이 노력하고 ,공부하고, 알리고 있다.”고 전한 양 대표는 동산동의 예전의 이름 화선동과 동인동을 더듬으며 “우리 익산의 4*4만세운동의 문용기열사 외 5인과 만세운동으로 인해 우리 동네에 있었던 근대역사를 알리고자, 8년 전부터 지금까지 많은 도움을 주시고 계신 익산시와 통장, 협회장, 지회장등과 제일 중요한 시민들께 감사를 전하며 근대 문화가치를 세우고자 인화동에 동상을 만들고 익산에 호국공원을 만들며 익산 시민들과 함께 중앙 체육공원에 3*1만세운동 탑을 만들며 지역 활성화와 익산의 역사를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전북의 학생들에게 우리 익산의 역사를 알리고자 도에 익산의 근대 역사의 자료를 보내며 신문을 만들어 배포하며 익산 시민단체와 희망연대, 전교조등과 함께 익산의 역사를 함께 알리고자, 역사를 지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 대표는 “화선동아리사업팀장을 맡고, 자신의 사비까지 털면서 남부지역의 역사와 사업을 하고자 노력하였지만 상인들과 시민들에게 상처를 받아 그만두고 싶었다며 웃으며 얘기하는 양 대표는, “우리 지역에 무엇이라도 남기고자 이제까지 유지해오고 있으며 동아리 운영이 힘들었지만 많이 알려져서 사람들이 익산의 근대역사를 알고 배우고 같이 함께하는 사업을 하며 근대역사를 지키고자 익산과 함께 노력하고 싶다.”고 전했다.

“현재는 많은 행사기관과 함께 익산의 많은 사업을 함께 하면서도 현재도 우리화선동아리의 운영은 시의 사업비가 없이 사비로 이루어지고 있지만 남부지역의 도시재생 사업에 선정되어 앞으로 남부지역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며 우리 동네의 역사 또한 알리고자 힘쓸 것이다.”라고 전했다.

앞으로 더 나아가 익산의 근대역사박물관과 익산 남부시장을 활성화하며 같이 지키고 이루는 남부시장이 되고자 앞으로도 노력하겠다며 큰 희망을 가지고 있는 양 대표를 응원하며 파이팅을 함께 해본다.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