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32.5℃
  • 구름많음서울 28.3℃
  • 맑음대전 30.8℃
  • 맑음대구 31.9℃
  • 맑음울산 29.6℃
  • 맑음광주 28.9℃
  • 맑음부산 27.5℃
  • 맑음고창 29.1℃
  • 맑음제주 30.8℃
  • 흐림강화 26.7℃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28.8℃
  • 구름조금경주시 30.3℃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익산시

참사랑 농장』 불이익 주장 관련 익산시 입장 표명

- 익산시, 살처분 철회 권고안 적극동의.. 참사랑 농장에서 동의하지 않아 조정실패 -

- 익산시, 불이익 준 적 없어.. 식용란 보상금 2천7백여만 원 등 지속적 지원해 와 -

(익산=전북더푸른뉴스) 박혁 기자 = 참사랑 농장의 닭 등에 대한 살처분명령 거부로 인해 익산시로부터 보조금 지원 등의 불이익을 받아 어려운 상황에 처해졌다는 주장에 대하여 익산시는 사실관계를 설명하고 관련 입장을 밝혔다.

 

당시, 2016년 11월부터 전국 37개시군에서 52건의 고병원성AI가 확산되었으며

익산시는 2017년 2월 용동면에서 AI가 최초 발생하였고, 1주일 후 2곳의 농가에서 추가 발생하는 등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농식품부에서 예방적살처분범위 확대가 결정되었고, 최초 발생농가 반경 3km 내에 사육하고 있는 닭・오리 등 20농가에 3월 10일 살처분을 명령하고 차단방역을 시행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참사랑농장”은 살처분을 거부, 2017년 3월 살처분취소청구소송을 제기하였다.

 

1심이 진행중인 2017년 5월 1일, 전주지방법원은 “익산시는 살처분명령을 철회하고, 참사랑 농장은 곧바로 이 사건의 소를 취하하라.”는 조정권고를 하였다. 이에 익산시는 살처분명령 당시 본래 목적인 AI 전파위험이 없을 뿐만 아니라 농가피해 최소화 등을 위하여 살처분명령 철회에 적극 동의하였으나, 참사랑농장이 동의하지 않아서 조정에 실패한 바 있다. 1심 재판부는 공익 상의 필요성을 들어 참사랑농장의 패소를 결정하였고, 현재 2심이 진행 중에 있다.

 

또, 익산시는 참사랑농장에서 제기한 살처분취소 청구소송과 연관지어 각종 보조금 지원사업에서 배제하거나 제외하였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AI 방역과정에서 이동 제한된 식용란 9만여개의 보상금도 전라북도에 수차례 건의하여 2018년 9월 2,740만원을 지급하였고,

 

2019년 요청한 「농가사료직거래 활성화자금」 1억 2천만 원도 농가가 사용할 수 있도록 결정하여 농가에서는 6,800만 원을 지원받았으며,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사업」은 현재 전라북도에서 심사 중으로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19년 귀농농업창업 및 주택구입지원사업」 3억원은 익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지원 대상자로 선정 후 농가에게 통보하였으나 현재까지 농가에서 사업을 추진하지 않는 상태이며, 2019년 신규사업인 「산란계농장 난좌지원사업」도 농가에게 지원 가능하다고 직접 연락하는 등 익산시는 농가 경영 안정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8년 「전라북도 농림수산발전기금」 1억원은 시에서 배정 받을 수 있도록 하였으나 신청농가가 기존 융자금이 상환되지 않음에 따라 불가피하게 지원받지 못한 상황으로 익산시는 일반농가와 동등하게 규정을 적용하여 지원해오고 있으며 AI 살처분 거부 및 소송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익산시는 “참사랑농장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며,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당시 상황 및 규정 등을 고려한 불가피한 행정적 조치였던 살처분 명령의 취소 소송과는 별개로 앞으로도 참사랑 농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욕심을 내려놓으면 행복한 자가 될 수 있다
(컬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컬럼 =세계의 역사나 개인의 삶, 사업 등에는 호경기와 불경기가 계속 반복되고 있다. 이렇게 돌고 도는 틀에서 매사에 감사와 만족으로 사는 자가 있는가 하면, 호경기일 때는 감사치도 않다가 과거보다 못한 생활이 찾아오면 불평과 염려로 남 탓만 하는 자들이 우리 주변에는 많다. 세상은 빠르게 변화하는 데 본인은 변화를 위해 노력도 하지 않고, 매사에 남 탓하며 불평이 많은 자는 욕심이 많은 자로 성장하기 어려운 자의 부류다. 우리 인생은 재물을 많이 소유한 자나, 어려운 생활 중에도 남들을 돌보며 사는 자나 모두 큰 역사의 틀에서는 잠깐의 인생을 누리고 간다. 죽도록 땀 흘려 얻은 소유 즉, 가시적인 모든 것들도 그 누구든 이 땅에 다 버려두고 떠나는 날이 순서 없이 찾아오고 있다. 그러기에 기왕에 짧은 인생길을 낙천적으로 보람되게 살기를 권한다. 톨스토이의 단편 가운데 「사람에게 땅은 얼마나 필요한가?」라는 작품이 있다. 어느 도시에 살던 파홈은 시골의 땅을 사기 원했다. 그는 “자기 원하는 만큼의 땅이 있으면 누구도 부럽지 않고 악마도 두렵지 않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촌장에게 땅을 사고 싶다고 말했다. 촌장은 하루 동
"고객만족은 참치에 대한 나의 열정으로부터..."
[전북=전북더푸른뉴스] 박혁 기자 = 참치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남녀노소구분없이 대부분좋아하는 생선일 것이다. 가정에서 주부들의 반찬 고민을 덜어주는 대중적인 참치캔부터 싱싱한 본연의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고급 참치회까지 식도락가들에게 최고의 인기 음식1, 2위를 다투는 것이 바로 참치이다. 이러한 참치에 남다른 열정과 정성을 가미하여 만 2년이 채 되지 않은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익산에서 최고의 참치회집으로 당당히자리잡은 '魂(혼)참치' 이지윤대표를 만나보았다. 우선 魂(혼)참치라는 가게상호의 네이밍 이유를 묻자,'魂(혼)'이라는 글자는 '넋 혼, 마음 혼'의 뜻을 가진 글자이고 고객에게 내어드리는 참치 한점, 한점마다 정성을 다하여 마음을 담는다는 의미로 작명하였다고 한다. 고객 만족에 대한 남다른 각오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사실 이지윤대표는 2001년상경하여 노점상부터 시작하며 본인이 목표한 성과를 이룰때까지17년간 고향인 익산에 내려오지 않고 지금의 혼참치를 이뤄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2017년 귀향 당시 참치회집 창업에 뜻을 두고, 참치에 관한 것은 그 누구에게도 자신있다는 확신이 생길때까지, 참치학습에 밤낮없이 전국을 돌며4개월간힘을 쏟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