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흐림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8.6℃
  • 흐림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8.4℃
  • 박무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8℃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3.7℃
  • 흐림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익산시

원광대 안진수 학생, MS Office 세계경진대회 한국 대표 선발

– 7월 美 뉴욕서 열리는 MS Office 세계경진대회 출전 –

(익산=전북더푸른뉴스) 이성노 기자 = 원광대학교 창의공과대학 컴퓨터·소프트웨어공학과 3학년 안진수(사진) 학생이 오는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2019 Microsoft Office 세계경진대회’ 한국 대표로 선발됐다.

 

YBM에서 개최한 한국 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안진수 학생은 엑셀(Excel) 부문에서 최고 성적으로 1등을 차지해 한국 대표로 선발됐으며, YBM이 안진수 학생을 비롯해 파워포인트와 워드부문 대표 등 총 3명의 세계경진대회 참가 경비 전액을 지원하는 가운데 한국대표단은 전 세계 170여 개국의 대표들과 MS Office 프로그램 활용능력을 겨룬다.

 

컴퓨터 활용1,2,3 과목을 운영하는 원광대는 MS Office 프로그램 사용법과 실무에서 활용되는 다양한 기능을 학생들이 실습할 수 있도록 하고, 컴퓨터 활용 교과는 학점 취득과 함께 오피스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있으며, 수강생 중 뛰어난 재능을 보이는 학생들이 담당 교수 추천을 받아 세계대회 출전 기회가 주어지는 국내 대회에 출전하고 있다.

 

안진수 학생은 “대부분 수업 시간에 배운 내용이 작업형 문항으로 제시돼 짧은 시간에 완성하고, 점검까지 할 수 있었다”며, “원광대라는 이름과 IT 강국 한국을 빛낼 좋은 기회로 삼아 세계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매년 개최되는 Microsoft Office 세계경진대회는 전 세계에서 선발된 각국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미국 MS 오피스 프로그램 활용능력을 겨루는 대회로 한국은 2001년부터 대회에 참가해 수차례 입상하는 성적을 거두고 있다.



<컬럼> 장(長)은 감투가 아닌 섬김의 자리
[정기원의 칼럼] = 장(長)은 감투가 아닌 섬김의 자리 인간은 살아가면서 자기 성명 외에 여러 가지 직함을 가지고 산다. 필자는 사회생활을 하면서 직함이 몇 가지 있지만, 아무리 좋은 직함도 감당할 능력이 없으면 맡지 않는다. 누구든 직함을 가지게 되면 그만큼 무거운 책임이 주어지고 시간과 물질을 투자해야하기 때문이다. 어떤 분의 명함을 받아보면 앞뒤로 직함이 빼곡히 적혀있는 경우를 종종 본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이분이 그 직함을 다 소화해 낼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이 들 때가 있다. 1년에 한두 번 모이는 위원도 굳이 명함에 다 올려야하는지도 의문이다. 본인에게 확실한 두세 가지만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직함은 감투와 명예가 아니라 직무상 맡은 일을 정확하게 감당해야할 책임자로서 섬김의 의무가 있다. 직함을 감투로 알아 맡은 일에 적극적이지 않는다면 단체 소속의 타인들에게 피해를 준다. 장이 되면 임기동안 최선을 다해 전문적인 섬김의 노력을 기울여야하지만 직함만가지고 시간만 보내는 그런 분들이 의외로 많다. 그러나 타인들이 등 뒤에서 손가락질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직함은 맡은 사람의 위치나 활동영역을 말해준다. 비전문가이면서도 감투로
"고객만족은 참치에 대한 나의 열정으로부터..."
[전북=전북더푸른뉴스] 박혁 기자 = 참치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남녀노소구분없이 대부분좋아하는 생선일 것이다. 가정에서 주부들의 반찬 고민을 덜어주는 대중적인 참치캔부터 싱싱한 본연의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고급 참치회까지 식도락가들에게 최고의 인기 음식1, 2위를 다투는 것이 바로 참치이다. 이러한 참치에 남다른 열정과 정성을 가미하여 만 2년이 채 되지 않은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익산에서 최고의 참치회집으로 당당히자리잡은 '魂(혼)참치' 이지윤대표를 만나보았다. 우선 魂(혼)참치라는 가게상호의 네이밍 이유를 묻자,'魂(혼)'이라는 글자는 '넋 혼, 마음 혼'의 뜻을 가진 글자이고 고객에게 내어드리는 참치 한점, 한점마다 정성을 다하여 마음을 담는다는 의미로 작명하였다고 한다. 고객 만족에 대한 남다른 각오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사실 이지윤대표는 2001년상경하여 노점상부터 시작하며 본인이 목표한 성과를 이룰때까지17년간 고향인 익산에 내려오지 않고 지금의 혼참치를 이뤄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2017년 귀향 당시 참치회집 창업에 뜻을 두고, 참치에 관한 것은 그 누구에게도 자신있다는 확신이 생길때까지, 참치학습에 밤낮없이 전국을 돌며4개월간힘을 쏟았다고